몸속 독소 배출을 돕는 스트레칭 자세 5가지


몸속 독소가 배출되지 않고 쌓이게 되면, 자주 피로감을 느끼거나 변비, 소화불량, 불면증, 두통 등과 같은 증세가 나타날 수 있어 주의해야 하는데요. 독소 배출을 돕는 스트레칭 자세를 통해서 독소가 쌓이는 것을 예방할 수 있습니다. 아래 소개하는 5가지 동작을 반복하면, 혈액순환이 원활하게 이뤄지며, 체내의 독소를 배출하여 정신을 맑게하고, 스트레스 완화에도 도움이 됩니다.



1. 와이드 스쿼트 자세


바닥에 앉은 상태에서 진행하며, 두 다리를 조금 넓게 벌려줍니다. 그리고 숨을 내쉬면서 엉덩이를 내리고, 와이드 스쿼트 자세를 만듭니다. 그런 다음 손을 바닥에 편하게 내려놓고, 몸 앞쪽에다 두도록 하세요. 이 자세에서 10회 이상 깊게 호흡합니다. 


2. 가슴을 개방하는 자세


정강이를 바닥에 대고 서는 자세로 숨을 고르다가 내뱉었을 때 왼쪽 손을 뒤로 뻗어 왼쪽 발뒤꿈치에 두거나 발가락 뒤 매트에 두고, 오른쪽 팔은 허공에 듭니다. 그리고 무게 중심을 무릎으로 옮겨서 둔근과 복부, 가슴이 스트레칭 되도록 하고, 머리는 뒤로 젖히면서 스트레칭합니다. 이 자세를 10초간 유지한 후, 몸을 들어 올려서 반대 방향으로 반복합니다. 



3. 무릎 벌리고 상체 늘리는 자세


바닥에 무릎을 꿇은 자세를 취하고, 무릎을 엉덩이 넓이만큼 벌려줍니다. 숨을 깊게 마시고, 내쉴 때 몸통이 허벅지 위에 올라가게끔 구부립니다. 목과 척추를 최대한 길게 빼고, 갈비뼈를 꼬리뼈에서 최대한 멀게 하며 어깨에서 머리를 길게 빼냅니다. 그리고 팔은 다리 옆에 편히 두다가 앞으로 뻗어줍니다. 자세를 유지하며 10회 이상 호흡하세요. 


4. 바디 확장 자세


복부를 바닥에 대고 누워서 두 다리를 모읍니다. 두 팔은 몸 양 옆에 두고, 손바닥이 천장을 향하도록 하세요. 숨을 들이마실 때, 다리, 머리, 상체를 바닥에서 들어 올리며, 머리 끝부분을 잡아 늘린다는 느낌으로 빼면서, 척추를 최대한 길게 만듭니다. 그리고 자세를 유지하며 10회 호흡합니다. 



5. 바람 빼기 자세


똑바로 누운 자세에서 무릎을 구부려 가슴팍에 가져다 댑니다. 그리고 손으로 무릎을 껴안는 자세를 취합니다. 무릎을 양옆으로 왔다 갔다 움직여주면서, 복부에 있는 내장이 움직이고 마사지될 수 있도록 합니다. 손 위치를 허벅지로 바꿔서 허벅지를 몇 초간 안아주세요. 그런 다음 복부에서 무릎을 멀리 때어내 발가락을 바닥 쪽으로 몇 초간 낮추어 줍니다. 30초 이상 동작을 반복하여 진행하세요.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