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의 몸이 소금을 원하지 않는다는 신호 5가지


국물이나 발효 식품 등에 익숙해진 한국인의 하루 나트륨 섭취량(12.5g)은 세계보건기구가 권장하는 섭취량(5g)에 비해 2.5배가 넘는다고 하는데요. 소금을 필요 이상 섭취하게 되면 각종 질병의 원인이 됩니다. 건강한 몸을 만들기 위해서는 소금의 섭취를 줄여야 하며, 몸의 변화에 주목할 필요가 있습니다.



당신의 몸이 소금을 원하지 않는다는 신호 5가지

1. 원래는 잘 맞는 반지가 빡빡해졌을 때


체중이 증가하지 않았는데도 불구하고 손가락에 착용하고 있던 반지가 갑자기 왜 너무 작아졌다고 느끼게 되는 경우가 있는데요. 통통해진 손가락 등은 수분 유지에 문제가 생겨서 발생하게 됩니다. 이러한 문제는 종종 소금을 과다하게 섭취하여 발생할 수 있습니다. 


2. 입이 건조해질 때


입이 마를 만한 음식을 섭취하지 않았는데도 솜뭉치를 삼킨 것처럼 텁텁하고 건조한 경우가 생길 수 있는데요. 이러한 경우 역시 소금의 영향일 수 있습니다. 


소금이 많이 함유된 음식을 섭취한 이후, 몸 안에서는 소금과 수분의 균형이 맞지 않기 시작합니다. 불균형을 원래대로 되돌리려면 더욱 많은 물을 섭취해야 하는데요. 그렇기 때문에 많은 소금을 섭취한 이후 두뇌가 자주 갈증 신호를 보내는 것입니다.


3. 머리가 지끈거릴 때


1일 나트륨 섭취량이 3,500mg인 성인의 경우 1,500g만 섭취한 성인에 비하여 더욱 잦은 두통을 경험할 수 있다고 하는데요. 고혈압과 두통 사이에는 무시할 수 없는 강한 연관성이 있지만 소금을 과도하게 섭취하는 사람들은 혈압이 정살일지라도 더욱 잦은 두통을 겪기도 합니다.



4. 화장실을 너무 자주 가게 될 때


과도한 양의 물을 마시는 것만이 화장실을 자주가게 만드는 요인은 아닙니다. 과도한 양의 소금을 섭취했을 시 똑같은 결과가 일어나는데요. 나트륨이 많이 든 음식을 섭취하면 신장은 여분의 소금을 제거하기 위해서 분주히 움직이게 됩니다. 그래서 평소보다 더 화장실을 자주 가야하고, 소변을 더 많이 봐야 하는 것입니다.


5. 뇌가 둔해짐을 느낄 때


소금을 다량으로 섭취하게 되면 탈수 상태가 일어날 수 있습니다. 탈수 증세를 가지고 있으면 명확하게 생각할 수 있는 능력이 떨어지게 됩니다.


도움이 되셨으면 

♡ 버튼을 클릭해주세요!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