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에 쌓인 독소를 제거하는 디톡스 요가 자세 4가지


몸 속에 독소와 노폐물이 쌓이게 되면, 당뇨 및 고혈압 등의 질병에 걸릴 수 있고, 면역력 및 신진대사를 저하시킬 수 있기 때문에 몸 속 독소 및 노폐물을 제거하는 일은 중요한데요. 아래 4가지 요가 자세를 통해 순환계 및 소화 기관, 림프계를 자극시켜보세요.



몸에 쌓인 독소를 제거하는 디톡스 요가 자세 4가지

1. 다리 벌려서 몸을 숙이는 자세


이 자세는 뭉친 햄스트링을 풀어주는 운동일 뿐만 아니라 온 몸으로 중력을 거부하는 운동이기 때문에 혈액 순환을 촉진시킬 수 있고, 림프절에 있는 유체들도 깨끗하게 정화할 수 있습니다. 또한, 배를 쥐어짜기 때문에 소화에도 도움이 됩니다.



방법 - 두 다리를 벌리고 서서 두 손을 뒤로 깍지 낍니다. 크게 숨을 들이마시고, 허리에서부터 천천히 상체를 앞으로 구부립니다. 그리고 손을 최대로 낮추어주세요. 척추는 계속 곧게 펴고, 뒤틀어지지 않도록 하면서 5회 호흡합니다. 다리에 힘을 주면서 천천히 상체를 일으켜 세웁니다.



2. 다리를 공중으로 드는 자세


다리를 공중으로 들어 올리면서 취하는 이 자세는 혈액 순환에 좋을 뿐만 아니라 림프절의 유체가 몸 밖으로 빠져나갈 수 있도록 합니다. 또한, 정신을 맑게 해주고, 스트레스를 완화시키는 데 도움을 줍니다.


방법 – 엎드려서 두 손은 어깨 넓이로 벌리고, 양쪽 무릎도 엉덩이 바로 밑에 위치하도록 합니다. 발가락을 달리기 준비 자세처럼 걸치고, 다리를 쭉 뻗어서 엎드린 ㄱ자세를 만듭니다. 그리고 어깨와 바닥이 평행을 계속해서 이루도록 하고, 두 다리를 함께 내딛으면서 오른쪽 다리를 공중으로 들어 올립니다. 5회 호흡 한 이후에 다리를 낮추고, 왼쪽 다리를 들어 올려 반복합니다.



3. 가슴을 여는 자세


이 자세는 척추를 곧게 펼 수 있기 때문에 폐가 원활하게 작동하는 데 도움을 주며, 호흡도 올바르게 할 수 있습니다. 호흡을 깊게 진행하면, 몸 속에 있는 이산화탄소와 젖산, 림프절 유체 등의 노폐물을 제거할 수 있습니다.


방법 - 무릎을 꿇고 앉아 두 손을 뒤로 보내고, 손바닥에 힘을 주어 바닥 쪽으로 뻗어줍니다. 이 자세에서 가슴과 어깨가 개방되기 시작합니다. 5회 호흡 후, 원래 자세로 돌아옵니다.



4. 엎드려서 상-하체 들어주는 자세


이 자세는 몸 뒤쪽에 근력을 가져다 주면서 동시에 복부에 압력이 가해지기 때문에 소화에도 좋습니다.


방법 - 바닥에 엎드린 후, 숨을 마시면서 다리와 머리, 상체를 바닥에서 들어 올립니다. 이 때 팔은 바닥에 남아 자세를 지지합니다. 그리고 호흡을 하면서 어깨와 엉덩이의 근육을 이완시킵니다. 고개를 쭉 내밀어 발가락과 멀어지도록 하며, 척추는 가능한 한 길게 늘립니다. 이 자세에서 5회 호흡을 한 후, 원래의 자세로 돌아옵니다.


도움이 되셨으면 

♡ 버튼을 클릭해주세요!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