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를 기분 좋게 마치는 침대 위 스트레칭 5가지


아래 스트레칭 5가지는 침대 위에서 하루를 마무리하며, 간단하게 시행할 수 있는 동작인데요. 스트레칭을 통해 허리, 등, 다리, 어깨, 목 등의 뭉친 근육이나 긴장감을 풀어줄 수 있기 때문에 몸의 유연성을 늘리고, 자세를 교정할 수 있으며, 건강한 신체를 유지할 수 있습니다.



하루를 기분 좋게 마치는 침대 위 스트레칭 5가지

1. 트위스트 스트레칭


침대 중앙에 똑바로 눕고, 두 무릎을 구부려 가슴팍으로 가져옵니다. 그리고 두 다리를 왼쪽 방향으로 틀어주며, 두 팔을 뻗어 T자 모양을 만들고, 시선은 오른쪽을 응시하도록 합니다. 30초 이상 자세를 유지하며, 척추가 뒤틀리는 것을 느낍니다. 그런 다음 복근의 힘을 사용하여 두 무릎을 중앙으로 가져온 후, 반대 방향으로 반복합니다.



2. 다리 당기는 스트레칭


다리를 뻗은 상태에서 똑바로 눕고, 왼쪽 무릎을 부드럽게 가슴팍으로 구부립니다. 그리고 손을 깍지 껴 정강이 앞에 두고, 부드럽게 가슴으로 당겨 스트레칭을 강화합니다. 스트레칭 중에는 어깨나 목에 긴장을 모두 풀어야 하며, 오른쪽 다리는 편안하게 놓아둡니다. 이 자세를 30초간 유지한 후, 반대 방향으로 반복합니다.


3. 발을 당기는 스트레칭


다리를 뻗은 상태에서 똑바로 눕고, 왼쪽 무릎을 부드럽게 구부리며, 두 손으로 발바닥을 잡은 후, 무릎을 부드럽게 침대 방향으로 누릅니다. 무릎이 어깨 밑, 상체 옆에 위치할 수 있도록 하면 되는데요. 머리와 등, 오른쪽 다리는 침대 위에 편안하게 둡니다. 이 자세에서 30초를 유지한 후, 반대 방향으로 스트레칭 합니다.



4. 상체를 들어 올리는 스트레칭


배를 바닥에 대고 눕고, 두 팔은 앞쪽으로 뻗습니다. 다리와 골반을 바닥에 붙이고, 서서히 손을 가슴 방향으로 가져옵니다. 상체를 들어 올리면서 팔꿈치를 살짝 구부립니다. 손의 위치는 복근이 스트레칭 되는 정도에 따라 변경할 수 있는데요. 어깨가 귀에 바짝 붙지 않도록 하고, 목을 길게 늘립니다. 이 자세를 30초 정도 유지한 후, 상체를 낮추고 원래의 자세로 돌아옵니다.



5. 앉아서 상체 늘리는 스트레칭


두 무릎을 구부린 채 앉습니다. 발바닥이 서로 닿도록 하고, 앞으로 최대한 상체를 구부립니다. 두 팔은 발목 위에 두거나 앞으로 뻗어준 후, 이 자세를 30초간 유지하고, 원래 자세로 돌아옵니다.


도움이 되셨으면 

♡ 버튼을 클릭해주세요!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