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상 유발하는 운동 중 저지르는 최악의 실수 5가지


건강을 튼튼하게 관리하기 위해서 하는 운동이 때로는 역효과를 가져올 수 있는데요. 자신의 몸 상태에 맞지 않은 고강도 운동을 진행하거나 몸이 풀리지 않은 상태에서 성급하게 운동을 하면 부상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또한, 지나친 욕심으로 무리하게 운동을 반복하면, 심각한 부상으로 이어질 수도 있는데요. 부상 유발하는 운동 중 저지르는 최악의 실수 5가지를 소개합니다.



1. 스트레칭을 하지 않는다.


운동 전후 스트레칭은 부상 예방을 위해 반드시 해야 하는데요. 스트레칭을 통해 운동 범위가 넓어지면, 몸을 더 원활하게 움직일 수 있기 때문에 부상을 당할 위험이 줄어듭니다. 또한, 스트레칭은 몸속 혈류를 증가시키기 때문에 근육 속 영양분도 증가하여 부상 확률이 크게 줄어드는데요. 근육에 공급되는 영양분이 늘어남에 따라 손상된 근육과 관절의 회복 과정도 더욱 빨라집니다. 


2. 자신을 과대평가한다.


일부 사람들은 운동을 시작하는 과정에서 자신의 운동량을 과대평가하는 경향이 있는데요. 처음 해보는 운동을 주의 없이 도전하거나 개인 기록을 깨기 위해서 너무 무거운 무게를 드는 등의 지나친 욕심은 피해야 합니다. 운동은 사전 계획에 따라서 진행해야 하며, 꾸준한 운동을 통해서 점차 강도를 높이는 것이 부상을 예방하는 방법입니다. 



3. 복근 운동만 한다.


복근 운동만 지속적으로 반복하면, 근육의 불균형이 발생하게 되어 운동을 하지 않는 것보다 더욱 나쁜 결과를 맞이할 수 있는데요. 요추를 앞으로 당기면서 허리 통증을 유발하거나 엉덩이 굴곡근을 수축시켜 골반 주위의 통증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복근 운동과 등 운동, 코어 운동 등 여러 운동을 섞어서 몸 전체 근육을 골고루 발달시키는 것이 좋습니다. 


4. 운동 자세에 신경 쓰지 않는다.


많은 사람들이 저지르는 가장 흔한 실수는 올바른 자세로 운동하지 않는 것인데요. 잘못된 자세로 운동하면, 운동 효과가 떨어질 뿐만 아니라 부상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주의해야 합니다. 예를 들어 데드리프트를 하는 동안 등을 구부리거나 플랭크나 푸시업을 할 때 골반이 처질 수 있는데요. 자세가 익숙해질 때까지는 천천히 진행하는 것이 좋습니다. 



5. 코어 운동을 하지 않는다.


코어 근육을 단련시키면, 척추나 골반, 관절 등을 지지하여 안정감을 제공하기 때문에 부상 위험이 줄어드는데요. 신체의 일부 부위에 과도한 스트레스로 인한 부상을 최소화하기 때문에 건강 관리에 도움이 됩니다. 또한, 몸을 굽히거나 틀 때, 물건을 들거나 나를 때 자주 부상당할 수 있는 등 근육을 강화할 수 있습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