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철 폭식 막기 위한 식욕 조절 방법 5가지


식욕이 왕성한 가을에는 폭식이나 과식 등으로 인해 체중이 급격하게 불어날 수 있는데요. 계절이 바뀌면서 일조량이 줄어들기 때문에 식욕 조절 호르몬의 변화가 생기고, 기온이 낮아지면서 신체에서 체지방을 축적하기 위해 더 많은 음식을 원하게 됩니다. 따라서 식욕 조절을 위해 더 많은 노력이 필요한데요. 가을철 폭식 막기 위한 식욕 조절 방법 5가지를 소개합니다.



1. 식단에 식이섬유 추가하기


식이섬유가 풍부한 음식은 소화가 느리게 진행되기 때문에 폭식이나 과식을 조절하는 현명한 방법 중 하나인데요. 샐러드, 당근, 오이, 과일, 견과류 등을 일터나 집에 늘 비축해 두는 것이 좋습니다. 그리고 군것질을 하고 싶을 때마다 식이섬유가 풍부한 음식을 섭취하도록 하세요. 그러면 체중을 불리지 않으면서 건강을 관리할 수 있고, 다음 끼니 때까지 포만감을 느낄 수 있습니다. 


2. 정제 식품 섭취 줄이기


빵이나 과자, 가공 식품 등은 혈당 수치를 급격하게 떨어뜨리기 때문에 음식을 먹기 전보다 더 배가 고프게 만들 수 있습니다. 또한, 지방이 많은 정제 식품의 경우에는 뇌의 기분 조절 화학 물질의 생성을 방해하여 우울증과 폭식을 유발할 수도 있습니다. 특히 정제 설탕은 뇌에 강력한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식욕이 하루 종일 매우 높게 유지되게 하는데요. 정제 식품 대신 곡물 위주의 탄수화물을 섭취하는 것이 좋습니다. 



3. 녹차 섭취하기


녹차는 혈당치를 균형 있게 조절하여 에너지를 안정시키며, 식욕 조절에 도움을 주는데요. 녹차의 에피갈로카테킨갈레이트(EGCG) 성분은 체내의 인슐린 사용치를 증가시켜 혈당치가 갑자기 뛰어오르지 않도록 돕습니다. 만약 혈당치 균형이 깨지게 되면 피로, 과민뿐만 아니라 다이어트에 치명적인 식탐으로 이어지게 되는데요. 녹차 추출물은 허기를 느끼게 만드는 호르몬의 수치를 낮출 수 있으며, 체중 감소를 촉진하는 화합물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4. 배고플 때 물 마시기


물을 마시면 신체에 수분을 공급하는 동시에 허기를 다스릴 수도 있습니다. 특히 식전에 한 잔의 물을 마시는 것은 좋은 습관인데요. 왜냐하면 우리 몸은 갈증과 허기를 구분하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배가 고픈 이유가 굶주림에서 오는 것인지 갈증에서 오는 것인지 명확하게 확인할 수 있으며, 불필요한 음식 섭취를 피할 수 있습니다. 



5. 수면 시간 유지하기


하루 7~8시간 정도의 충분한 수면을 취하지 않으면, 식욕 조절 호르몬의 불균형으로 인해 폭식이나 과식으로 이어지고, 면역 체계가 크게 떨어지며, 여러 건강 상 문제가 발생할 수 있는데요. 더욱 많은 칼로리를 섭취할 수 있으며, 피로를 자주 느끼게 되고, 운동도 귀찮아지기 때문에 비만으로 이어질 확률이 높아집니다. 따라서 몸이 재생되고, 피로를 회복할 수 있도록 충분한 수면이 필요합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