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고픔을 달래주는 다이어트 식품 6가지


체중 감량을 하기 위해서는 식이요법을 통해서 칼로리를 더 적게 섭취하고, 운동을 통해서 칼로리를 더 많이 소모해야 합니다. 하지만 칼로리를 줄이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며, 배고픔과 싸워야 합니다. 따라서 배고픔을 달래주고, 포만감을 느끼게 해주는 식품을 섭취할 필요가 있는데요. 칼로리를 적게 섭취하면서 포만감을 얻을 수 있는 식품을 소개합니다.



배고픔을 달래주는 다이어트 식품 6가지

1. 시금치


녹색 잎 채소를 먹어도 포만감이 느껴지지 않는다면 시금치를 선택해 보세요. 시금치에는 티랄코이드라고 불리는 화합물이 체내에서 포만감을 높이는 호르몬을 생성시키는 효과가 있는데요. 포만감을 높이기 위해서는 시금치를 갈아서 스무디에 첨가하거나 샐러드와 함께 먹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2. 호두


호두의 세포벽은 소화에 저항하므로, 소화 과정에서 지방의 약 1/5만이 흡수됩니다. 또한, 씹는 식감이 포만감을 유발할 수 있는데요. 호두에는 심장 건강에 좋은 오메가 3가 연어보다 풍부하고, 항염증성 폴리페놀이 함유돼 있으며, 근육 생성을 위한 단백질도 얻을 수 있기 대문에 효과적인 식품입니다.


3. 사과


포만감을 제어하는 호르몬을 분비시키는 펙틴이라고 불리는 식이섬유가 사과에 있습니다. 따라서 식사 15분 전에 사과를 먹으면, 과식이나 폭식을 예방할 수 있으며, 체중 감량에도 효과를 볼 수 있는데요. 식전 사과가 부담스럽다면, 샌드위치에 사과를 넣어 먹거나 각종 요리에 첨가해도 좋습니다.



4. 달걀


달걀은 섭취할 때마다 수많은 건강상의 혜택을 얻을 수 있습니다. 특히 공복에 섭취하면, 더욱 오랜 포만감을 느낄 수 있는데요. 아침에 달걀을 먹으면, 일일 섭취 칼로리 총량을 감소시킬 수 있으며, 지방 감소에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5. 오트밀


오트밀은 수용성 식이섬유를 함유하고 있으며, 이 식이섬유가 액체와 혼합되면 소화가 느려지고 포만감이 지속됩니다. 또한, 영양분이 풍부해 건강 관리에도 좋은데요. 오트밀과 함께 그릭 요거트를 먹으면, 균형 잡힌 식사를 할 수 있습니다.



6. 베리류


베리류 과일은 과일 중에서도 가장 높은 섬유질을 함유하고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포만감을 가져다 주는데요. 한 컵의 블랙베리는 7.6그램 정도 섬유질을 제공하고, 한 컵의 라즈베리는 8그램 정도의 섬유질을 제공합니다. 또한, 베리류는 비타민 C와 산화방지제로 무장하고 있으며, 마음을 안정시키며, 스트레스 호르몬이 인체에 유해한 작용을 하지 못하도록 돕는 역할을 합니다.


도움이 되셨으면 

♡ 버튼을 클릭해주세요!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CMSFactory.NET